BLOG main image
모든것이 현실, 모든것이 환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소니다운 창의적 발상의 산물, 롤리. Rolly.
단순한 스피커가 아닌, 빛과 동작을 이용해
듣는 음악에서 '보는'음악으로 변화를 시도한,
예전에 보여준 소니만의 크리에이티브感을 느끼게 한다.

거기에 블루투스 지원은 소니의 선물.



#2.
북미판은 일판과 박스가 좀 다르다.
겉보기엔 비슷한데, 속은 그냥 플라스틱 재질.
천 재질로 나름 고급스럽게 노력한 일판 패키징이 더 나아보인다.

화이트와 블랙중에 무엇을 고를까 하다가..
화이트의 휠은 때가 탈 듯 하여 블랙을 골랐다.

화이트보다 귀여운 맛은 없지만,
LED불빛은 오히려 더 선명히 보이고,
나름 까리스마도 있어보인다.



#3.
북미판과 일판이 다른점은,
2GB의 내장 메모리와,
동작 지정 소프트웨어가 유니코드를 지원하고,
소닉스테이지를 안 써도 된다.
당연히 ATRAC은 지원하지 않는다.

일판은 1GB의 내장 메모리이며,
동작 지정 소프트웨어가 일본윈도우에서만 깔리고,
소닉스테이지를 써야 한다.
고로 ATRAC을 지원한다.

MP3보다 ATRAC코덱을 선호하는 나로써는 이점이 쵸큼 아쉽다.



#4.
조작방법이 참 재미있다.
바닥에 놓고 뒤로 조금 굴리면 다음곡,
앞으로 조금 굴리면 이전곡으로 선곡이 되며,
굴리는 폭을 크게 할 경우 그룹(폴더)별로 이동이 가능하다.

시계방향으로 돌리면 음량 증가,
시계반대방향으로 돌리면 음량 감소.
흔들면 랜덤 재생.

춤동작은 소프트웨어를 통해 노래에 입혀 줘야 하는데,
프로그램에서 자동으로 노래를 분석해 춤동작을 만들어 주기도 한다.
생각외로 음 분석력이 치밀해서, 나름 번듯한 춤이 나온다.
물론 사용자가 일일이 커스터마이징 할 수도 있다.



#5.
음질은 기대 이상이다.
솔직히 놀랐다.
지름 2cm의 조그만한 돔형 스피커의 소리라고는 믿기지 않는다.

확실히 기술 발전 속도는 놀랍다.
예전같으면 상상이나 했겠나.

블루투스 연결시 사운드도 괜찮은편이다.
편리성을 감안한다면 충분히 괜찮은 선택이다.
지금도 별 불편함 없이 컴과 블루투스로 연결해서 듣는 중이다.
동일한 노래를 롤리에 전송해 넣고 재생하는게 물론 더 좋다.



#6.
배터리는 예상외로 소니 특허의 인포리튬이 아니다.
어쩐지 이베이에 중궈산 호환 배터리가 많다 했다.

음악재생만 행하면 5시간, 춤도 추면 4시간.
블루투스로 음악재생하면 4시간반, 블루투스로 음악재생하고 춤도 추면 3시간반.
의외로 동작시 배터리 감소폭이 적은 편이다.

무게는 약 600g정도? 제법 묵직하다.
소니에서 파는 캐링케이스 없이는 좀 위험하겠다는 생각도 든다.

박스에 거치용 받침대를 주는건 맘에 든다.
굳이 크래들이 필요 없을 듯.



#7.
소문과 달리 직접 만져보니 와닿는 말 한마디.
Like.no.other.

소니가 아니면 생각해내기 힘든것이 아니었을까.
이래서 난 소니를 좋아라 한다.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6.01 07:49 신고
    검정이 더 비싸보이긴 한데..
    역시 먼지에 취약하군 =_=
    • 2008.06.02 00: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 검은색이 간지도 더 나.
      근데 롤리의 당초 의도라면 화이트가 더 귀엽다는..

      먼지뿐만 아니라 유광재질이라 지문에도 취약.
  2. 2008.06.01 19:15 신고
    가격이 쓸모에 비해사기꾼 수준이라 40만원정도 했던거같은데..
    사서 가꾸놀기는 좀 뭣하고 해서 그냥 접었던 기억이 나는군 근데 이걸 산거냐?-_-;)
    • 2008.06.02 21: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출시만 됬다면야 정발안되도 다 구할 수 있는데 뭐.
      별로 정발이 필요한 기기도 아니고..음...근데
      저걸왜사;; 돈이 썪어 나는구나 ;ㅁ;)맨날 렌즈타령함서.
      반값만 하면 나도 한번 생각해볼텐데 너무 비싸.
    • 2008.06.02 22: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긴 요즘은 구매대행이 발달되어있응게..
      반값은 너무 가혹하고.. 한 25~30만원만 해도 수긍이 가는 가격인데..

      그러고보니 렌즈 사야된다는걸 까먹고 있었네?
      ㅅㅂ;;
    • 2008.06.04 15: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현재 롤리가 정식발매 된 곳은
      내가알기로는 일본, 미국, 캐나다 밖에 없는데..
      미국과 캐나다는 $399.
      용량 감안 하면 그나마 북미쪽이 좀 싼편.

      내손에 있으니까 사진찍고 사용기 올리지 ㅋㅋㅋ

#1.
카메라가 없다.
고로 일기에 넣을 사진도 없다;;

카메라를 하나 사고 싶은데,
뭘 사야할지 고민이다.

내가 카메라와 렌즈를 고르는 기준.
첫번째, 손떨림방지가 바디에서 지원이 될 것.
두번째, 광각계통일 것. (이건 렌즈)
세번째, AF가 정확하고 빠를 것.
네번째, 남들이 많이 쓰지 않을 것.
다섯번째, 독특하고 유용한 기능이 많을 것.

이걸 다 갖춘 브랜드는,
소니와 올림푸스 밖에 없다.

일단 캐논은 죄다 불충분하고,
니콘은 첫번째와 네번째, 다섯번째가 불충분.
펜탁스는 세번째와 다섯번째가 불충분.

생각같아서는,
소니 알파700에 칼짜이스 24-70 F2.8을 물리고싶지만...
아님 올림푸스 E-3에다가.. 12-60 SWD 정도?
아님 올림푸스 국민렌즈라는 14-54도 괜찮고..

다만..
화질적으로 따진다면 12-60이나 14-54는 칼짜루의 상대가 못된다.
시쳇말로 쨉이 안 되는 수준..
화각대와 활용도면에서 따진다면 12-60이 낫지만.
하긴 가격도 올림푸스로 맞추는 쪽이 싸긴 하다.

아.. E-3에 14-35 F2를 물린다면..
가격도 졸 비싸고.. 화질은 아직 검증이 안 된건데..
다만 환산화각 28-70에 전영역 F2라는 밝은 조리개는
그 활용도만으로도 극대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상당히 끌린다.

바디를 보급형(E510)급으로 하더라도
렌즈는 14-35 F2로 맞추고 싶을 정도.

다만 뽀대는 칼짜이스가 김왕장.
알파700에 세로그립 낑구고,
칼짜이스 24-70 F2.8에 칼짜이스 135mm F1.8 조합이면
어디가서 뽀대하나만으로도 뿌듯하지 싶다 ㅋㅋ
뽀대로 따지면 캐논 막쓰리에 엘렌즈가 저언혀 부럽지 않다!

다만 화각이 36미리부터 시작하는고로..
저렴한 광각 (시그마 10-20정도) 낑궈주면 대충 화각 완성.
시그마 10-20은 이미 써봤고, 만족도가 아주 높다.

여튼 조만간 결론을 지어야 할 듯..
카메라가 없으니 심심하다능;



#2.
요근래 스타크래프트 하는 재미에 산다.
곰플레이어 중계로 자주 보고, 게임도 즐기고..

다만 실력이 영 늘지 않는다 ;;



#3.
앞날이 다시 불투명해지고 있다.
내 운명을 내가 스스로 개척하지 못하는 신세.

Fucking God damn it.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3.25 02:59 신고
    저 많은 글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갇뎀 -_-
    • 2008.03.25 14: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목에 써 있는데 ㅋㅋ
      정말 어디로 가야 하나?
  2. 2008.03.25 02:59 신고
    업댓좀 -_-
    • 2008.03.25 14: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너..

      이거 자동리플기 쓰는거지? -_-
  3. 2008.03.25 19:48 신고
    업댓좀 -_-
  4. 2008.03.25 19:48 신고
    리플좀 -_-
  5. 2013.07.19 07:23 신고
    지금은 반짝반짝 빛이 나겠지,,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그빛은 사라저버릴거야,지금 우리처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출시된 소니 알파350의 돌풍이 예사롭지 않다.
한국서 예판물량이 매진된 것을 시작으로,
소니의 고향인 일본에서도 니콘과 캐논의 아성을 위협하기 시작했다.

일단 경쟁지대인 엔트리급 바디에서의 점유율을 살펴보자.
점유율과 순위는 일본 BCN랭킹을 바탕으로 하였으며,
괄호안의 점유율은 전기종 대상으로 집계된 것을 기준하였다.

-엔트리급 바디 순위-
1위 니콘 D60 (16.4%)
2위 캐논 400D (13.5%)
3위 소니 A350 (10%)
4위 소니 A200 (약 5%)
5위 올림푸스 E-510 (약 2%)
6위 펜탁스 K200D (약 1%)

-전체 기종 순위-
1위 니콘 D60 (16.4%)
2위 캐논 400D (13.5%)
3위 캐논 40D (10.6%)
4위 소니 A350 (10%)

재미있는것은, 엔트리급 바디들이 전체기종에서도 높은 쉐어를 차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만큼 엔트리급 바디의 중요성이 역설적으로 느껴지게 된다.

많은 사람들이 흔히 펜탁스와 소니를 동급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펜탁스의 신제품 K200D가 전체순위 29위, 단 1%가 약간 넘는 쉐어라는 것을 감안하면
이제 더이상 펜탁스는 소니의 상대가 되지 못한다는 걸 알게 된다.
펜탁스의 야심작이라는 중급기인 K20D도 3.1%의 쉐어만을 확보하는데 그쳤으니,
이것이 바로 호야가 왜 펜탁스의 DSLR사업을 접으려 했었을까에 대한 답이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펜탁스는 올림푸스에 비하면 양반이다.
제일 잘팔린다는 E-510이 2%정도니까....
다만 올림푸스는 카메라 사업이 사장 취미라니 할말은 없다;

반면 알파350은, 전체순위로도 4위에 오르며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
전작인 알파700과 알파200의 히트까지 합쳐져,
전체 시장으로 따져본다면 소니는 최소 16~17%의 점유율을 차지했다고 추정된다.
이로 미루어볼때, 내가 작년에 예언한 '캐논-니콘-소니 3강체제'는 이미 굳어지고 있다고 보여진다.
최소 2~3년을 예상했는데, 역시 저력의 소니답다.

다만 이 3강체제에도 변화의 조짐이 보이는데,
바로 니콘 D40-D40x-D60으로 이어지는, 니콘의 엔트리시장에서의 선전이다.
D40출시 전만 해도, 엔트리급 시장은 캐논의 독무대였으나,
니콘이 'AF모터 제거'라는 엽기적인 행각까지 벌여가며 무게와 가격을 낮춘 D40을 선보인 이후로
엔트리급 시장에서는 캐논보다 니콘이 훨씬 잘팔고 있다.

엔트리급 기종을 사는 사람들 중 카메라에 대해 잘 아는 사람도 있겠으나
대부분은 그다지 잘 모르고 산다는 점을 니콘은 정확히 꿰뚫은 것이다.
사실 잘 모르는 사람은 AF가 뭔지, AF모터가 뭔지 잘 모른다. 그저 사진만 잘 찍히면 되는거 아닌가.
니콘이 어디서 캐논 마케팅디렉터를 데려다 왔는지는 몰라도, 그 상술에는 그저 혀를 내두를 뿐이다.

엔트리 시장에서의 점유율 확대는,
고스란히 중급기 시장에서의 시장 확대로 이어지게 되는것이 DSLR시장의 생리 아닌가.
이런면에서 니콘의 선전은 바로, 캐논의 독과점 시장을 점차 잠식해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

소니 또한 마찬가지로,
알파200-알파350으로 이어지는 엔트리급 바디로만 마켓쉐어 15%를 점유했다는 것은,
향후 소니가 전개해 나갈 중급기와 그 이상의 기종으로의 사용자 층 확대에 가속도를 붙일 수 있다는 것.

이런 면에서 볼때,
향후 시장판도는, 소니와 니콘의 공세와 캐논의 수세로 요약할 수 있을 듯 하다.
특히 소니의 활약은, 이미 캐논-니콘의 양강구도를 깨고 새로운 3강구도를 정립했고,
이에따라 DSLR시장의 새로운 활력소가 되어
시장의 확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

미놀타와 펜탁스라는 두 전통의 카메라 기업이 이루지 못한 것을
소니가 단박에 이루어 내는 것을 보았을때,
현대사회는 확실히 기술보다는 브랜드가치가 제품 판매를 좌우하는 시대다.
물론 기본적인 기술력과 제품 퀄리티도 중요하겠으나,
미놀타와 소니가 다른점은 바로 마케팅과 브랜드의 인지도.

소니는 본사이전이라는 파격, 막대한 투자비용과 기술진 승계 등을 토대로 막강한 미놀타의 기술력을 흡수,
여기에 소니 특유의 저돌적인 마케팅과 뚝심으로,
미놀타 시절부터 그토록 염원했으나 이루지 못하였던 두자릿수 점유율을 돌파하며
20%를 육박하는 점유율로, 기존의 강자였던 니콘과 캐논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3강 구도를 이룩했다.

MD의 실패로, 소니는 포터블 오디오 시장에서 헤어나올 수 없어보였던 침체의 늪에 빠져들었으나,
일본내수시장 20%, 세계시장 10%의 마켓쉐어를 확보하며 MP3플레이어 시장에서 다시금 재도약 중이다.
또한 참패를 맛보고 에릭슨과 눈물의 통합을 해야했던 휴대폰 또한,
프리미엄 이미지를 성공적으로 구축하며 세계시장 3위를 목표로 눈부신 부활에 성공했다.

여태까지 소니의 행적을 보았을때,
어떤 시장에 발을 들였으면 손쉽게 손 털고 빠져나가지 않는 뚝심과 저력을 볼 수 있다.
소니가 DSLR시장에서 눈부시게 이룩하고 있는 이런 업적들 또한,
소니가 아니라면 이루지 못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괜히 나오는 것이 아니다.

소니의 선전으로, 캐논의 독과점을 부수어 버리고,
미놀타의 못 다 이룬 꿈을 이루어 주기를 바라며
이 글을 접을까 한다.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3.16 23:30 신고
    이런 업댓 말고 -__
  2. 2008.03.16 23:30 신고
    규사마님 업댓 좀 -_-
  3. 2008.03.17 12:55 신고
    규사마님 업댓 좀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가지고 있던 카메라인 파나소닉 LX2를 동생에게 거의 무상으로-_- 넘긴 뒤로
카메라가 없이 살 엄두가 안나 충동적으로 질렀던, 파나소닉 L1.

일단 디자인에서 자세가 나온다.
RF틱하고 고풍스러운 디자인과, 72미리 대구경 라이카 14-50mm F2.8-3.5에서 뿜어져 나오는 포쓰.
모 카메라샵에 갔더니 $1099에 떨이로 팔고 있었다.
내가알기로 렌즈값만 $1500을 호가하는 걸로 아는데....
일단 지르고 보자였고.. 지른 후에 통장 잔고는 $70 -_-

그담날 신나게 사진 찍고
집에 와서 보니.

니미 씹R.
CCD가 맛이 간게 아닌가!
왼쪽은 흑백이요 중간은 정상이요 오른쪽은 녹색노이즈가 짜글짜글.

말로만듣던 삼층밥....-_- 이 아니고
이런 개..
모터쇼 사진 다 날려먹었다.

결국 며칠전 가서 환불받았다.



#1.5
환불받으러 가서 이것저것 다른 보급기DSLR들을 만져봤다.
솔직히 까놓고 디자인이나 번들렌즈퀄리티에서 L1을 능가할 보급기는 없다고 본다.
(하긴 번들이라고 부르기엔 너무 고급 렌즈다... -_-)

버뜨...
이놈들이 내가 환불한거 빼면 데모용으로 쓴거밖에 없다는데..
데모라고 스페셜프라이스 안되냐 했더니 안된단다.

이런 개..

그래서 아픈 마음을 접고..
구경나온김에 이것저것 들쑤셔 봤다.
렌즈는 모두 번들킷 렌즈를 썼고,
단, 알파700은 16-105를, E-3는 12-60 SWD를 물려보았다.

일단 소니 알파200.
AF 괜찮음, 액정 괜찮음, 뷰파인더 그럭저럭, 그립 우수.

소니 알파700
AF 작살나게 좋음, 액정 감동의 눈물(93만화소의 압박), 뷰파인더 넓고시원, 그립 환상.

올림푸스 E-510
AF 그럭저럭(알파200보다 아주약간조금 느리다), 액정 우수, 뷰파인더 답답, 그립 우수.

올림푸스 E-3
AF는 현존최강, 액정 편리(회전액정), 뷰파인더 감동, 그립 그럭저럭.

펜탁스 K200D
AF 좀 제발 어떻게 해줘, 액정 우수, 뷰파인더 그럭저럭, 그립 그럭저럭.

솔직히 펜탁스로 DSLR을 시작한 만큼 (ist Ds)
아직 펜탁스기종에 대한 미련이 남아있다.
이번 라인업은 AF가 좀 발전하기를 바랬는데, 전작이랑 달라진게 뭐야? 라는 소리가 나왔다.
알파200이나 올림푸스 E-510보다 확실히 느리다.

L1이 AF가 느리다는 말이 있는데,
알파200이나 올림푸스 E-510에 비해 체감할만큼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하긴 렌즈탓도 있으니...

중앙부AF 퍼포먼스만으로 따지자면 E-3보다는 알파700에 점수를 더 주겠다.
허나 주변부 11측거점에까지 듀얼크로스센서를 박아넣은 올림푸스의 물량공세 앞에는
평범한 라인센서로 주변측거점을 커버하는 알파700보다는 E-3가 확실히 몇 수 위다.

가격대 성능비로 따지자면 알파200보다는 E-510에게 점수를 좀 더 매기고 싶다.

안그래도 DSLR을 하나 장만 해야 하는데..
기종 고민이 크다.

다만 포써드로 움직이지 않을까 한다.
의외로 퀄리티가 괜찮더라는..



#2 + #3
동생이 한국을 갔다.
간지 무려 2주가 되었다;;

그동안 업뎃을 얼마나 안했는가 느껴진다.
내 주변사정도 뭐같아서 짜증도 많이 났고,
이게 핑계라면 핑계일수도.

동생과 스파게티집 (The Old Spaghetti Factory)에 가서 먹은
Seafood Linguin Marinara와 Deep Fried Calamary.

Edmonton에 놀러갈때마다 먹어보려 했던 집인데
갈때마다 줄을 서서 기다리는 바람에 포기하곤 했는데
점심시간 문열자마자 들이닥쳤더니 그때는 다행히 사람이 없었다.

맛으로만 따지자면
솔직히 왜 그렇게 줄서서 기다려 먹나 하는 궁금증도 조금 생겼다만..
일단 가격이 꽤 저렴한편이고 가격에 비하면 맛과 퀄리티는 상당히 우수.

한국보다 소득수준이 높아서 그런지
먹는 물가는 한국에 비해 별로 싸다는 느낌이 안든다.

물론 그렇다고 한국이 싼건 아니다.
소득수준을 비교해본다면 한국 물가는 살인적인게 맞다.

(내 2007년 총소득이 $21000이었다..(라고한다;;)
한국서 시간제로 받는 직종이 2000만원대의 연봉을 받기가 쉽지 않지 않은가?)




#Etc.

한국에서는 부모님이 이사를 하신다고 한다.
그렇게되면 내 계획이 하나 틀어지게 되지만..
어쩔것인가. 내가 선택한 길인데.

일단 나와살아야 해서
이래저래 보고 있는데
룸메이트 한명과 같이 살 테지만
그래도 꽤 부담되는 집값이다.

재미있는것은
강남이나 강동이나 별 차이가 없다는거다..
그렇다면, 명목상의 뽀대-_- 를 위해 강남이 낫지 않겠나 라는 생각이..

김수로의 명언도 있잖은가.
"강남느낌을 받아봐야돼" ㅋㅋㅋ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3.14 10:55 신고
    드디어 업데이트를 하셨군요 -_-
  2. 2008.03.15 20:47 신고
    규사마님 업댓 좀 -_-
    • 2008.03.16 01: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업데이트중 ㅋㅋㅋ
  3. 2013.07.19 06:58 신고
    태양이 바다에 미광을 비추면,나는 너를 생각한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8)
youthful diary (19)
twilit tomorrow (4)
YouTube (1)
scrawled (2)
remedios (2)
politics (0)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