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모든것이 현실, 모든것이 환상.

[080606] 근황.

2008.06.06 01:34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요즘 대항해시대 온라인(이하 대항온)에 빠져 산다.

예전부터 시뮬레이션 장르의 게임을 즐겨 했었고,
대항온은 오픈베타때도 재미있게 하다가 유료화되면서 접었었는데
요즘 할 게 없어서 다시 시작.

삼국지나 대항해시대 등 코에이의 게임의 전폭적인 지지자로써
CJ인터넷이 대항온을 망쳐놓은 것 같긴 하지만,
워낙 원작이 훌륭한 명작이기 때문에 게임 자체로의 재미는 아직까지 충분.

더더구나 하는사람이 그다지 많지 않다는것도 장점.
마치 패키지 게임을 즐기듯 혼자서도 무리없이 할 수 있는 게임이다.
온라인게임 특유의 북적댐을 싫어한다고 해도 대항온이라면 충분히 즐길 수 있을 듯.



#2.
롤리 거치대를 직접 개조하여
5V 어댑터를 사용해서 크래들로 만들었다;;

난 아무래도 쵸큼 짱인듯.



#3.
며칠전에, 호타루의 빛을 다 봤다.
내가 보면서 설마 설마 하면서도 은근히 예상했던 결말과
너무나 일치했던 결말.

드라마 작가나 할까?

각설하고
극중 건어물녀와 난 닮은점이 많다고 할까?
드라마를 보면서 흔히 느끼는 주인공에의 감정적 동화와는 또 다른 느낌.

사는 방안을 어지럽히면서 사는것도 똑같고
집에 들어오면 아무것도 하기 싫고 귀찮은 것도 똑같고
어디 나갈때는 깔끔하게 단정하게 하는 것도 같고
좋아하는 사람에게 고백하지 못하는 것도 같고
사랑에 미숙한것도 같고

..

그렇다는 이야기다..
감상에 빠질 여유조차 없는 지금의 나에겐
이런 느낌조차 사치일테지.



#4.
이어서 보고있는 드라마는 SP.
11화중 벌써 8화까지 봤으니, 내가 여태 본 일드중에서는 시청속도가 제일 빠르다.

일단 극 전개가 빠르고 시원시원해서 좋다.
시간 질질 끄는 시시한 찌끄레기없이 깔끔한 느낌이랄까?

일단 일본의 드라마 시스템 자체가 분기별로 10~12화에서 딱 끝나는데다
대부분 방영전에 제작과 편집을 완료하여 스토리에 이런저런 간섭이 매우 적다.
이건 내가 일본드라마를 선호하는 이유중 가장 큰 이유다.

같은 제작자라서 그런지 몰라도, 춤추는 대수사선(이하 춤대)와 닮은 구석이 많다.
중간중간 웃음을 유발하는 코믹한 장면이 삽입된 것이라던가,
주인공의 성격이나 여타 여러 가지로..
역시 명감독 모토히로 카츠유키 답다. 명불허전.

주인공인 오카다 준이치..
존내 캐간지.. 남자로써 봐도 솔직히 간지 작살나게 멋지다..
멋있어서 좋겠다 개새끼 -_- ㅋㅋㅋ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안경을 또 뿌라먹었다.
젝일슨...

일단 이렇게 뽄드로 붙였다능..
안습 .. 콸콸 ㅠㅠ

안습의 현장을 보시라능





#2.
사고싶은게 두가지 있다.
소니 롤리와, 빅터 나무 이어폰.

둘 다 사기는 돈이 없다.

소니 롤리는 마침 소니캐나다에서 팔기 시작했다.
용량도 2GB로 늘고, 굳이 소닉스테이지 안 써도 된다.
단점은 ATRAC이 지원이 안 된다는거..

이럴때마다 그냥..
카메라를 팔고 .. 좀 저렴한 조합으로 갈까 하는 생각이 굴뚝..

돈 없는자의 설움이란...



#3.
주 종목을 바꿨다.
펩시에서 Coke으로 -_-;

Safeway갔더니 펩시는 다 팔리고
Coke은 24캔들이 한박스에 $6하길래 냅다 집어왔다.

캔 Coke는 페트병에들은 Coke과 맛이 좀 다른거같다.



#4.
요즘 아주 푹 빠져서 보고있는 일드, '호타루의 빛'
주인공인 '아야세 하루카'(아메미야 호타루 役)는 아무리 봐도 이뻐 죽겠다.
이쁘다기보다는 귀여워 미친다 미쳐..
옆에 있었으면 뽈따구를 사정없이 꼬집어줄..;;

사랑의 라이벌로 등장하는 동료를 연기한 '쿠니나카 료코'(사에구사 유카 役)도 아주 예쁘다.
이 두 여인네때문에 드라마 본다.. ㅋㅋ

사실 주인공인 호타루보다, 라이벌인 유카가 더 이쁘게 보인다.

아야세 하루카는 알고보니 그라비아 아이돌 출신이라고..
ㅅㄱ사이즈가 88이라니..
그걸 알고 나니 드라마볼때 은근히 그 부위(?)를 쳐다보게 된다.

덩달아 쿠니나카 료코의 동일한 부위(?)도 집중하게 된다;;
아야세 하루카 못지 않을 듯 하다 -_-

나도 남자다.. (응?)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5.23 08:24 신고
    졸라 굶은 티 그만내 -_-;
  2. 2008.05.23 19:47 신고
    졷나 뵽테;ㅁ;
  3. 2008.05.25 08:38 신고
    님하 업댓좀 -_-
    12시간의 여유시간을 드리겠삼.
  4. 2013.07.19 14:08 신고
    좋으면 좋고 싫으면 싫은 거지, 뭐가 이렇게 어렵고 복잡하냐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파트너 시즌 6을 다 보고나서
새롭게 선택한 일드는, [호타루의 빛]

친구인 조죽희군이 재미있다고 한 것도 있긴 한데,
일단 수사물을 봤으므로 다른 장르를 보고 싶기도 했다.

주인공으로 나오는 아야세 하루카..
너무 귀엽다. 아오~~

극중에 미녀들이 많이 나오는것도..
아주 좋다.
미녀들 덕에 화면 자체가 샤방샤방해 보인다 ㅎㅎ



#2.
다음 일드는 아마도..
후지테레비의 [SP]나, TV아사히의 [경시청 수사 1과 9계 시즌2]가 되지 않을까.

[SP]는.. 춤추는 대수사선으로 널리 알려진 '모토히로 카츠유키'상이 프로듀스를 했다.
일단 그거 하나만으로 기대해 볼 만하다.

[경시청 수사 1과 9계 시즌2]는.. 시즌 1을 재미있게 봤기 때문에.
수사극은 확실히 TV아사히가 좀 만든다니까..



#3.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트너가 영화화되어 개봉!
2007년 6월 크랭크인 하여 5월 1일 골든위크에 맞춰 개봉되었고,
골든위크기간 흥행 1위를 기록하며 200만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면서 흥행에도 성공.

시즌6까지 방영되면서
빈틈없는 탄탄한 스토리와 치밀한 극 전개로 꾸준한 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를 끌었고
TV아사히 개국 50주년 특별영화..라는 거창한 타이틀까지 달아가면서 영화화가 되었다.

즉, TV아사히의 대표 드라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테다.
갈수록 스케일이 커지더니, 급기야는 폭탄테러라는 초대형 스케일로 영화가 제작되었다.
하긴.. 파트너는 보통 한 시즌에 2~3편의 스페셜편을 방영하는데..
이게 말이 드라마지.. 2시간 정도의 길이에 영화 뺨치는 스케일.
애시당초 파트너 시리즈가 영화화 되지 않는게 의아했던 나에게는
영화화라는 것이 당연하게 받아들여진다.

파트너의 대 팬인 나는.. 이 영화가 보고싶은데..
릴이 뜨거나 DVD가 나오기를 기다려야만 할 듯 하다.

파트너 시즌6을 보니..
왜인지 .. 시즌 7이 마지막이 되지않을까 한다.
마지막회에서 의미심장한 내용이 나왔기 때문에..
이이상은 스포일러같아 자제 ㅋㅋ



## 펼치시던지 말던지.. ##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5.16 08:57 신고
    건어물녀와 건어물남의 만남인가?
    • 2008.05.16 17: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런 건어물녀라면 땡큐지 ㅋㅎㅎ
  2. 2008.05.19 07:35 신고
    12시간내에 업댓 안 하면 저번처럼 도배한다 -_-
    로그인 못한다고 지워달래도 안 지울거야 -_-
  3. 2008.05.19 19:11 신고
    건어물.....
  4. 2013.07.18 22:53 신고
    당신 매력있어, 자기가 얼마나 매력있는지 모르는게 당신매력이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8)
youthful diary (19)
twilit tomorrow (4)
YouTube (1)
scrawled (2)
remedios (2)
politics (0)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