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모든것이 현실, 모든것이 환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안경을 또 뿌라먹었다.
젝일슨...

일단 이렇게 뽄드로 붙였다능..
안습 .. 콸콸 ㅠㅠ

안습의 현장을 보시라능





#2.
사고싶은게 두가지 있다.
소니 롤리와, 빅터 나무 이어폰.

둘 다 사기는 돈이 없다.

소니 롤리는 마침 소니캐나다에서 팔기 시작했다.
용량도 2GB로 늘고, 굳이 소닉스테이지 안 써도 된다.
단점은 ATRAC이 지원이 안 된다는거..

이럴때마다 그냥..
카메라를 팔고 .. 좀 저렴한 조합으로 갈까 하는 생각이 굴뚝..

돈 없는자의 설움이란...



#3.
주 종목을 바꿨다.
펩시에서 Coke으로 -_-;

Safeway갔더니 펩시는 다 팔리고
Coke은 24캔들이 한박스에 $6하길래 냅다 집어왔다.

캔 Coke는 페트병에들은 Coke과 맛이 좀 다른거같다.



#4.
요즘 아주 푹 빠져서 보고있는 일드, '호타루의 빛'
주인공인 '아야세 하루카'(아메미야 호타루 役)는 아무리 봐도 이뻐 죽겠다.
이쁘다기보다는 귀여워 미친다 미쳐..
옆에 있었으면 뽈따구를 사정없이 꼬집어줄..;;

사랑의 라이벌로 등장하는 동료를 연기한 '쿠니나카 료코'(사에구사 유카 役)도 아주 예쁘다.
이 두 여인네때문에 드라마 본다.. ㅋㅋ

사실 주인공인 호타루보다, 라이벌인 유카가 더 이쁘게 보인다.

아야세 하루카는 알고보니 그라비아 아이돌 출신이라고..
ㅅㄱ사이즈가 88이라니..
그걸 알고 나니 드라마볼때 은근히 그 부위(?)를 쳐다보게 된다.

덩달아 쿠니나카 료코의 동일한 부위(?)도 집중하게 된다;;
아야세 하루카 못지 않을 듯 하다 -_-

나도 남자다.. (응?)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5.23 08:24 신고
    졸라 굶은 티 그만내 -_-;
  2. 2008.05.23 19:47 신고
    졷나 뵽테;ㅁ;
  3. 2008.05.25 08:38 신고
    님하 업댓좀 -_-
    12시간의 여유시간을 드리겠삼.
  4. 2013.07.19 14:08 신고
    좋으면 좋고 싫으면 싫은 거지, 뭐가 이렇게 어렵고 복잡하냐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오늘의 오나전 안습 사진.
평소와는 달리 자전거를 타고 출근을 했다.

일터에 다 왔는데,
누군가 내 헤드폰을 잡아 채는 느낌이 들었다.
급브레이크를 잡고 보니, 내 엠피삼이 바닥에 나뒹굴고 있었다!!

일단 HDD형 기기이기 때문에 충격에는 쥐약인데다가,
무게도 제법 있고, 아스팔트 바닥에 내동댕이 쳐 졌으니 오죽하겠는가.

자전거를 바닥에 팽개치고 달려가 보니..
사진의 흰색 가이드와 왼쪽에 살짝 보이는 버튼, 그리고 전원버튼이 본체에서 이탈 상태.
가이트와 버튼은 크기가 있어 쉽게 찾았지만,
전원버튼은 도통 보이지 않았다.

근무시간 지각따위는 아무 상관 없었다.
그러나 20분동안 찾은 결과는 허탕.

이어폰잭이 본체에서 이탈되면 내장스피커로 소리가 나오는데,
이것저것 조작해보니 작동상에는 이상이 없는 듯 하다.

이걸 어떻게 끄고 키지? 라고 고민했는데.
이어폰 잭을 넣고 쑤시면 작동이 된다;

그나마 천만 다행인건지..
별로 큰 상처도 없다. 눈이 쌓여있던걸 다행으로 여겨야 할 듯.
사운드가 너무 좋아서 버리고 싶지 않다.
새걸로 또 하나 살까 생각중이다;;



#2.
작년 2월에 크게 다친 손목.
1년이 지난 지금은 많이 아물었지만,
그래도 실제로 보면 아직 꿰맨 자국이 선명히 남아있다.

맥주병 파편에 심하게 찔렸는데,
피를 너무 과도하게 흘려서.. 앰뷸런스라는걸 처음 타봤었다.
평소 130-80이던 혈압이 107-68까지 떨어졌었다.



#3.
오늘 콜라를 마시면서 라디오스타(박정아/배슬기 편)을 보고 있는데,
김구라의 작렬하는 개그에, 콜라를 입에 머금고 있다가 웃었는데..
숨이 꼴딱꼴딱 넘어가면서 호흡이 안되는거다.
입에서 침과 콜라가 (아이 드러~;;) 입을 가리고 있는 손 사이로 넘치고
급기야는 화장실에서 구토까지;;
구토하는 와중에도 숨이 들여마셔지지 않더라.

정말 사람이 이렇게 가는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2월은 나에게
너무나 잔인한 달이다;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2.25 05:53 신고
    #1. 새로 살꺼면 저건 나 줘 -_-
    #2. 저런 상처는 안 보여줘도 돼 -_-
    #3. ㅋㅋㅋ 나도 그런적 있어.
    그래도 모니터나 키보드에 안 내뿜은게 어디냐 ㅋㅋㅋ
    • 2008.02.25 06: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1. 그나마도 이어폰잭으로 쑤시다 레버 날려먹었다;; 이제 바늘로 조작해야 한다능;;
      #2. -_-
      #3. 차라리 키보드에 내뿜었으면 낫지.. 죽을뻔 했당게;;
  2. 2008.02.25 06:41 신고
    #1. 그래도 새로 살꺼면 저건 나 줘 -_-
    #2. -_-
    #3. 죽을려면 곱게 죽는게 낫다. 저렇게 죽으면 추해;;

    #100. 사람들이 댓글 달면 댓글에 댓글 달아주는거시 진정한 블로거의 매너 -_-b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8)
youthful diary (19)
twilit tomorrow (4)
YouTube (1)
scrawled (2)
remedios (2)
politics (0)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