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모든것이 현실, 모든것이 환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소니다운 창의적 발상의 산물, 롤리. Rolly.
단순한 스피커가 아닌, 빛과 동작을 이용해
듣는 음악에서 '보는'음악으로 변화를 시도한,
예전에 보여준 소니만의 크리에이티브感을 느끼게 한다.

거기에 블루투스 지원은 소니의 선물.



#2.
북미판은 일판과 박스가 좀 다르다.
겉보기엔 비슷한데, 속은 그냥 플라스틱 재질.
천 재질로 나름 고급스럽게 노력한 일판 패키징이 더 나아보인다.

화이트와 블랙중에 무엇을 고를까 하다가..
화이트의 휠은 때가 탈 듯 하여 블랙을 골랐다.

화이트보다 귀여운 맛은 없지만,
LED불빛은 오히려 더 선명히 보이고,
나름 까리스마도 있어보인다.



#3.
북미판과 일판이 다른점은,
2GB의 내장 메모리와,
동작 지정 소프트웨어가 유니코드를 지원하고,
소닉스테이지를 안 써도 된다.
당연히 ATRAC은 지원하지 않는다.

일판은 1GB의 내장 메모리이며,
동작 지정 소프트웨어가 일본윈도우에서만 깔리고,
소닉스테이지를 써야 한다.
고로 ATRAC을 지원한다.

MP3보다 ATRAC코덱을 선호하는 나로써는 이점이 쵸큼 아쉽다.



#4.
조작방법이 참 재미있다.
바닥에 놓고 뒤로 조금 굴리면 다음곡,
앞으로 조금 굴리면 이전곡으로 선곡이 되며,
굴리는 폭을 크게 할 경우 그룹(폴더)별로 이동이 가능하다.

시계방향으로 돌리면 음량 증가,
시계반대방향으로 돌리면 음량 감소.
흔들면 랜덤 재생.

춤동작은 소프트웨어를 통해 노래에 입혀 줘야 하는데,
프로그램에서 자동으로 노래를 분석해 춤동작을 만들어 주기도 한다.
생각외로 음 분석력이 치밀해서, 나름 번듯한 춤이 나온다.
물론 사용자가 일일이 커스터마이징 할 수도 있다.



#5.
음질은 기대 이상이다.
솔직히 놀랐다.
지름 2cm의 조그만한 돔형 스피커의 소리라고는 믿기지 않는다.

확실히 기술 발전 속도는 놀랍다.
예전같으면 상상이나 했겠나.

블루투스 연결시 사운드도 괜찮은편이다.
편리성을 감안한다면 충분히 괜찮은 선택이다.
지금도 별 불편함 없이 컴과 블루투스로 연결해서 듣는 중이다.
동일한 노래를 롤리에 전송해 넣고 재생하는게 물론 더 좋다.



#6.
배터리는 예상외로 소니 특허의 인포리튬이 아니다.
어쩐지 이베이에 중궈산 호환 배터리가 많다 했다.

음악재생만 행하면 5시간, 춤도 추면 4시간.
블루투스로 음악재생하면 4시간반, 블루투스로 음악재생하고 춤도 추면 3시간반.
의외로 동작시 배터리 감소폭이 적은 편이다.

무게는 약 600g정도? 제법 묵직하다.
소니에서 파는 캐링케이스 없이는 좀 위험하겠다는 생각도 든다.

박스에 거치용 받침대를 주는건 맘에 든다.
굳이 크래들이 필요 없을 듯.



#7.
소문과 달리 직접 만져보니 와닿는 말 한마디.
Like.no.other.

소니가 아니면 생각해내기 힘든것이 아니었을까.
이래서 난 소니를 좋아라 한다.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6.01 07:49 신고
    검정이 더 비싸보이긴 한데..
    역시 먼지에 취약하군 =_=
    • 2008.06.02 00: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 검은색이 간지도 더 나.
      근데 롤리의 당초 의도라면 화이트가 더 귀엽다는..

      먼지뿐만 아니라 유광재질이라 지문에도 취약.
  2. 2008.06.01 19:15 신고
    가격이 쓸모에 비해사기꾼 수준이라 40만원정도 했던거같은데..
    사서 가꾸놀기는 좀 뭣하고 해서 그냥 접었던 기억이 나는군 근데 이걸 산거냐?-_-;)
    • 2008.06.02 21: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출시만 됬다면야 정발안되도 다 구할 수 있는데 뭐.
      별로 정발이 필요한 기기도 아니고..음...근데
      저걸왜사;; 돈이 썪어 나는구나 ;ㅁ;)맨날 렌즈타령함서.
      반값만 하면 나도 한번 생각해볼텐데 너무 비싸.
    • 2008.06.02 22: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긴 요즘은 구매대행이 발달되어있응게..
      반값은 너무 가혹하고.. 한 25~30만원만 해도 수긍이 가는 가격인데..

      그러고보니 렌즈 사야된다는걸 까먹고 있었네?
      ㅅㅂ;;
    • 2008.06.04 15: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현재 롤리가 정식발매 된 곳은
      내가알기로는 일본, 미국, 캐나다 밖에 없는데..
      미국과 캐나다는 $399.
      용량 감안 하면 그나마 북미쪽이 좀 싼편.

      내손에 있으니까 사진찍고 사용기 올리지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안경을 또 뿌라먹었다.
젝일슨...

일단 이렇게 뽄드로 붙였다능..
안습 .. 콸콸 ㅠㅠ

안습의 현장을 보시라능





#2.
사고싶은게 두가지 있다.
소니 롤리와, 빅터 나무 이어폰.

둘 다 사기는 돈이 없다.

소니 롤리는 마침 소니캐나다에서 팔기 시작했다.
용량도 2GB로 늘고, 굳이 소닉스테이지 안 써도 된다.
단점은 ATRAC이 지원이 안 된다는거..

이럴때마다 그냥..
카메라를 팔고 .. 좀 저렴한 조합으로 갈까 하는 생각이 굴뚝..

돈 없는자의 설움이란...



#3.
주 종목을 바꿨다.
펩시에서 Coke으로 -_-;

Safeway갔더니 펩시는 다 팔리고
Coke은 24캔들이 한박스에 $6하길래 냅다 집어왔다.

캔 Coke는 페트병에들은 Coke과 맛이 좀 다른거같다.



#4.
요즘 아주 푹 빠져서 보고있는 일드, '호타루의 빛'
주인공인 '아야세 하루카'(아메미야 호타루 役)는 아무리 봐도 이뻐 죽겠다.
이쁘다기보다는 귀여워 미친다 미쳐..
옆에 있었으면 뽈따구를 사정없이 꼬집어줄..;;

사랑의 라이벌로 등장하는 동료를 연기한 '쿠니나카 료코'(사에구사 유카 役)도 아주 예쁘다.
이 두 여인네때문에 드라마 본다.. ㅋㅋ

사실 주인공인 호타루보다, 라이벌인 유카가 더 이쁘게 보인다.

아야세 하루카는 알고보니 그라비아 아이돌 출신이라고..
ㅅㄱ사이즈가 88이라니..
그걸 알고 나니 드라마볼때 은근히 그 부위(?)를 쳐다보게 된다.

덩달아 쿠니나카 료코의 동일한 부위(?)도 집중하게 된다;;
아야세 하루카 못지 않을 듯 하다 -_-

나도 남자다.. (응?)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5.23 08:24 신고
    졸라 굶은 티 그만내 -_-;
  2. 2008.05.23 19:47 신고
    졷나 뵽테;ㅁ;
  3. 2008.05.25 08:38 신고
    님하 업댓좀 -_-
    12시간의 여유시간을 드리겠삼.
  4. 2013.07.19 14:08 신고
    좋으면 좋고 싫으면 싫은 거지, 뭐가 이렇게 어렵고 복잡하냐구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8)
youthful diary (19)
twilit tomorrow (4)
YouTube (1)
scrawled (2)
remedios (2)
politics (0)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