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모든것이 현실, 모든것이 환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소니다운 창의적 발상의 산물, 롤리. Rolly.
단순한 스피커가 아닌, 빛과 동작을 이용해
듣는 음악에서 '보는'음악으로 변화를 시도한,
예전에 보여준 소니만의 크리에이티브感을 느끼게 한다.

거기에 블루투스 지원은 소니의 선물.



#2.
북미판은 일판과 박스가 좀 다르다.
겉보기엔 비슷한데, 속은 그냥 플라스틱 재질.
천 재질로 나름 고급스럽게 노력한 일판 패키징이 더 나아보인다.

화이트와 블랙중에 무엇을 고를까 하다가..
화이트의 휠은 때가 탈 듯 하여 블랙을 골랐다.

화이트보다 귀여운 맛은 없지만,
LED불빛은 오히려 더 선명히 보이고,
나름 까리스마도 있어보인다.



#3.
북미판과 일판이 다른점은,
2GB의 내장 메모리와,
동작 지정 소프트웨어가 유니코드를 지원하고,
소닉스테이지를 안 써도 된다.
당연히 ATRAC은 지원하지 않는다.

일판은 1GB의 내장 메모리이며,
동작 지정 소프트웨어가 일본윈도우에서만 깔리고,
소닉스테이지를 써야 한다.
고로 ATRAC을 지원한다.

MP3보다 ATRAC코덱을 선호하는 나로써는 이점이 쵸큼 아쉽다.



#4.
조작방법이 참 재미있다.
바닥에 놓고 뒤로 조금 굴리면 다음곡,
앞으로 조금 굴리면 이전곡으로 선곡이 되며,
굴리는 폭을 크게 할 경우 그룹(폴더)별로 이동이 가능하다.

시계방향으로 돌리면 음량 증가,
시계반대방향으로 돌리면 음량 감소.
흔들면 랜덤 재생.

춤동작은 소프트웨어를 통해 노래에 입혀 줘야 하는데,
프로그램에서 자동으로 노래를 분석해 춤동작을 만들어 주기도 한다.
생각외로 음 분석력이 치밀해서, 나름 번듯한 춤이 나온다.
물론 사용자가 일일이 커스터마이징 할 수도 있다.



#5.
음질은 기대 이상이다.
솔직히 놀랐다.
지름 2cm의 조그만한 돔형 스피커의 소리라고는 믿기지 않는다.

확실히 기술 발전 속도는 놀랍다.
예전같으면 상상이나 했겠나.

블루투스 연결시 사운드도 괜찮은편이다.
편리성을 감안한다면 충분히 괜찮은 선택이다.
지금도 별 불편함 없이 컴과 블루투스로 연결해서 듣는 중이다.
동일한 노래를 롤리에 전송해 넣고 재생하는게 물론 더 좋다.



#6.
배터리는 예상외로 소니 특허의 인포리튬이 아니다.
어쩐지 이베이에 중궈산 호환 배터리가 많다 했다.

음악재생만 행하면 5시간, 춤도 추면 4시간.
블루투스로 음악재생하면 4시간반, 블루투스로 음악재생하고 춤도 추면 3시간반.
의외로 동작시 배터리 감소폭이 적은 편이다.

무게는 약 600g정도? 제법 묵직하다.
소니에서 파는 캐링케이스 없이는 좀 위험하겠다는 생각도 든다.

박스에 거치용 받침대를 주는건 맘에 든다.
굳이 크래들이 필요 없을 듯.



#7.
소문과 달리 직접 만져보니 와닿는 말 한마디.
Like.no.other.

소니가 아니면 생각해내기 힘든것이 아니었을까.
이래서 난 소니를 좋아라 한다.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6.01 22:49 신고
    검정이 더 비싸보이긴 한데..
    역시 먼지에 취약하군 =_=
    • 2008.06.02 15: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 검은색이 간지도 더 나.
      근데 롤리의 당초 의도라면 화이트가 더 귀엽다는..

      먼지뿐만 아니라 유광재질이라 지문에도 취약.
  2. 2008.06.02 10:15 신고
    가격이 쓸모에 비해사기꾼 수준이라 40만원정도 했던거같은데..
    사서 가꾸놀기는 좀 뭣하고 해서 그냥 접었던 기억이 나는군 근데 이걸 산거냐?-_-;)
    • 2008.06.03 12: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출시만 됬다면야 정발안되도 다 구할 수 있는데 뭐.
      별로 정발이 필요한 기기도 아니고..음...근데
      저걸왜사;; 돈이 썪어 나는구나 ;ㅁ;)맨날 렌즈타령함서.
      반값만 하면 나도 한번 생각해볼텐데 너무 비싸.
    • 2008.06.03 13: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긴 요즘은 구매대행이 발달되어있응게..
      반값은 너무 가혹하고.. 한 25~30만원만 해도 수긍이 가는 가격인데..

      그러고보니 렌즈 사야된다는걸 까먹고 있었네?
      ㅅㅂ;;
    • 2008.06.05 06: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현재 롤리가 정식발매 된 곳은
      내가알기로는 일본, 미국, 캐나다 밖에 없는데..
      미국과 캐나다는 $399.
      용량 감안 하면 그나마 북미쪽이 좀 싼편.

      내손에 있으니까 사진찍고 사용기 올리지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한국시간으로는 얼추 3일이 다 되었겠군요.
나 스스로에게, 27번째 생일을 축하한다는 말을 건네봅니다.

아직 생일케이크도 못 먹었고 (여기는 아직 2일 아침)
선물 받을 껀덕지도 없지만

그래도 제 생일 제 스스로라도 챙겨줘야죠.

일하면서 나도 모르게 지나갔던 작년에 비하면야 호사스럽지만..



#2.
여태 살아 오면서 축복받아본 생일이 몇번이나 되었던가..
생각해 보면,
별로 없었던 것 같네요.

어렸을때는 항상 선물은 어린이날 선물과 겸해서였고
커서는 머 그냥 아침에 미역국 나오면 '아 오늘이 내 생일이었지' 하는 정도.
선물 받아본 기억도.. 크게 파티를 열었던 기억도 별로 없고..
챙겨주는 사람도 없었던 거 같고.. 그냥 문자나 메신저상에서의 축하인사가 주류였던 듯.

그나마 핸드폰도 없는 올해는 ..
메일함에는 G마켓만 제 생일을 축하하고 있군요 ㅋ
머 이용한적도 없는데;;

여튼, 그래서인지, 이제는 조용히 스스로에게 축하한다는 말 건네면서
맛난거나 챙겨먹고 차분히 지내는 생일이 더 익숙하다고나 할까요.

머 그렇다구요..
올해도 다를 바 없을거구.

그냥 별 나쁜일만 없었으면..



#3.
대학교 졸업식 날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집에서조차 축하받지 못했던 졸업..

모 클럽 오프가 있었습니다. 종로에서..
그날 비가 무척 왔던걸로 기억되네요.

그날 오프는 모 회원분의 졸업기념이었지요.
그당시 그 클럽의 '아버지'라는 별칭으로 불렸던.

당연히 회원들의 시선은 그 회원분께로 집중되어있었고,
머 그래서,
같은 졸업식날 한쪽은 선물더미,
반면에 저는 선물 하나도 못 받았던..

제가 왜 그날을 기억하냐면
제 인생이 왜인지 남들에게 축복받지 못했던, 혹은 못할 인생이라는걸 깨달은 날이거든요.

그때부터 다 포기했죠.
생일이건 어떤 기념일이건간에.
남들과 놀며 어울리면 소외감만 더 해질뿐..

혼자 지내는게 좋네요.



#4.
생일인데 잔뜩 우울한 이야기만 적어놓았네요.

하지만, 비록 이런 인생일지라도,
저는 오늘도
저 스스로에게 격려를 보내봅니다.

저 말고는 저를 격려해 줄 사람이 없다면 외로우니
ZARD의 노래를 들으며 하루를 시작해야겠네요.

負けないでもう少し
지지말아요 조금만 더

後まで走り拔けて
끝까지 달려나가요

どんなに離れてても
아무리 떨어져 있어도

心は そばにいるわ
마음은 곁에 있어

おいかけて遙かな夢を
뒤쫓아가요 아득한 꿈을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5.03 00:10 신고
    엠디존에서 아버지가 누구였지? 정훈이형이었나?
    어머니는 엘레리였고 - _-a

    그리고 엠존은 그만 잊어 -_-
    • 2008.05.03 16: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버지는 경수형이셨지.. ㅋ
      엘레리는 어머니가 아니라 여사님 ㅋㅋㅋ

      머.. 그래도 잊기엔 너무 거대한 기억들이다 ㅋㅋ
      잊고산지는 오래지만.
  2. bslove
    2008.05.03 11:49 신고
    이거 재밌네 놀러와서 이런 우울한 글들보구 다니는것도
    회사에서 잠깐씩 할일없을때 이러구 논다 -_-
    • 2008.05.03 16: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손님이 한명 늘었군
  3. 2008.05.11 03:17
    비밀댓글입니다
  4. 2013.07.19 06:10 신고
    슬퍼서 우는거 아니야..바람이 불어서 그래..눈이 셔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출시된 소니 알파350의 돌풍이 예사롭지 않다.
한국서 예판물량이 매진된 것을 시작으로,
소니의 고향인 일본에서도 니콘과 캐논의 아성을 위협하기 시작했다.

일단 경쟁지대인 엔트리급 바디에서의 점유율을 살펴보자.
점유율과 순위는 일본 BCN랭킹을 바탕으로 하였으며,
괄호안의 점유율은 전기종 대상으로 집계된 것을 기준하였다.

-엔트리급 바디 순위-
1위 니콘 D60 (16.4%)
2위 캐논 400D (13.5%)
3위 소니 A350 (10%)
4위 소니 A200 (약 5%)
5위 올림푸스 E-510 (약 2%)
6위 펜탁스 K200D (약 1%)

-전체 기종 순위-
1위 니콘 D60 (16.4%)
2위 캐논 400D (13.5%)
3위 캐논 40D (10.6%)
4위 소니 A350 (10%)

재미있는것은, 엔트리급 바디들이 전체기종에서도 높은 쉐어를 차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만큼 엔트리급 바디의 중요성이 역설적으로 느껴지게 된다.

많은 사람들이 흔히 펜탁스와 소니를 동급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펜탁스의 신제품 K200D가 전체순위 29위, 단 1%가 약간 넘는 쉐어라는 것을 감안하면
이제 더이상 펜탁스는 소니의 상대가 되지 못한다는 걸 알게 된다.
펜탁스의 야심작이라는 중급기인 K20D도 3.1%의 쉐어만을 확보하는데 그쳤으니,
이것이 바로 호야가 왜 펜탁스의 DSLR사업을 접으려 했었을까에 대한 답이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펜탁스는 올림푸스에 비하면 양반이다.
제일 잘팔린다는 E-510이 2%정도니까....
다만 올림푸스는 카메라 사업이 사장 취미라니 할말은 없다;

반면 알파350은, 전체순위로도 4위에 오르며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
전작인 알파700과 알파200의 히트까지 합쳐져,
전체 시장으로 따져본다면 소니는 최소 16~17%의 점유율을 차지했다고 추정된다.
이로 미루어볼때, 내가 작년에 예언한 '캐논-니콘-소니 3강체제'는 이미 굳어지고 있다고 보여진다.
최소 2~3년을 예상했는데, 역시 저력의 소니답다.

다만 이 3강체제에도 변화의 조짐이 보이는데,
바로 니콘 D40-D40x-D60으로 이어지는, 니콘의 엔트리시장에서의 선전이다.
D40출시 전만 해도, 엔트리급 시장은 캐논의 독무대였으나,
니콘이 'AF모터 제거'라는 엽기적인 행각까지 벌여가며 무게와 가격을 낮춘 D40을 선보인 이후로
엔트리급 시장에서는 캐논보다 니콘이 훨씬 잘팔고 있다.

엔트리급 기종을 사는 사람들 중 카메라에 대해 잘 아는 사람도 있겠으나
대부분은 그다지 잘 모르고 산다는 점을 니콘은 정확히 꿰뚫은 것이다.
사실 잘 모르는 사람은 AF가 뭔지, AF모터가 뭔지 잘 모른다. 그저 사진만 잘 찍히면 되는거 아닌가.
니콘이 어디서 캐논 마케팅디렉터를 데려다 왔는지는 몰라도, 그 상술에는 그저 혀를 내두를 뿐이다.

엔트리 시장에서의 점유율 확대는,
고스란히 중급기 시장에서의 시장 확대로 이어지게 되는것이 DSLR시장의 생리 아닌가.
이런면에서 니콘의 선전은 바로, 캐논의 독과점 시장을 점차 잠식해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

소니 또한 마찬가지로,
알파200-알파350으로 이어지는 엔트리급 바디로만 마켓쉐어 15%를 점유했다는 것은,
향후 소니가 전개해 나갈 중급기와 그 이상의 기종으로의 사용자 층 확대에 가속도를 붙일 수 있다는 것.

이런 면에서 볼때,
향후 시장판도는, 소니와 니콘의 공세와 캐논의 수세로 요약할 수 있을 듯 하다.
특히 소니의 활약은, 이미 캐논-니콘의 양강구도를 깨고 새로운 3강구도를 정립했고,
이에따라 DSLR시장의 새로운 활력소가 되어
시장의 확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

미놀타와 펜탁스라는 두 전통의 카메라 기업이 이루지 못한 것을
소니가 단박에 이루어 내는 것을 보았을때,
현대사회는 확실히 기술보다는 브랜드가치가 제품 판매를 좌우하는 시대다.
물론 기본적인 기술력과 제품 퀄리티도 중요하겠으나,
미놀타와 소니가 다른점은 바로 마케팅과 브랜드의 인지도.

소니는 본사이전이라는 파격, 막대한 투자비용과 기술진 승계 등을 토대로 막강한 미놀타의 기술력을 흡수,
여기에 소니 특유의 저돌적인 마케팅과 뚝심으로,
미놀타 시절부터 그토록 염원했으나 이루지 못하였던 두자릿수 점유율을 돌파하며
20%를 육박하는 점유율로, 기존의 강자였던 니콘과 캐논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3강 구도를 이룩했다.

MD의 실패로, 소니는 포터블 오디오 시장에서 헤어나올 수 없어보였던 침체의 늪에 빠져들었으나,
일본내수시장 20%, 세계시장 10%의 마켓쉐어를 확보하며 MP3플레이어 시장에서 다시금 재도약 중이다.
또한 참패를 맛보고 에릭슨과 눈물의 통합을 해야했던 휴대폰 또한,
프리미엄 이미지를 성공적으로 구축하며 세계시장 3위를 목표로 눈부신 부활에 성공했다.

여태까지 소니의 행적을 보았을때,
어떤 시장에 발을 들였으면 손쉽게 손 털고 빠져나가지 않는 뚝심과 저력을 볼 수 있다.
소니가 DSLR시장에서 눈부시게 이룩하고 있는 이런 업적들 또한,
소니가 아니라면 이루지 못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괜히 나오는 것이 아니다.

소니의 선전으로, 캐논의 독과점을 부수어 버리고,
미놀타의 못 다 이룬 꿈을 이루어 주기를 바라며
이 글을 접을까 한다.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3.17 14:30 신고
    이런 업댓 말고 -__
  2. 2008.03.17 14:30 신고
    규사마님 업댓 좀 -_-
  3. 2008.03.18 03:55 신고
    규사마님 업댓 좀 -_-

어제 오후 5시 55분에,
일본 정부가 12년간 520억 엔을 들여 추진해온 통신위성 '키즈나'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한다.

H-2A 로켓에 실려 지구 상공 283km의 궤도에 진입했고, 두 개의 멀티 빔 안테나가 장착되어 있으며,
약 20일 뒤에는 정지궤도에 머물며 앞으로 5년간 제 역할을 수행할 예정.

일본지역에서는 직경 45cm의 안테나만 있으면 누구나 최대 155Mbps의 초고속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되는데,
이는 한국에서 무궁화위성 등을 통해 사용하는 인터넷 속도의 100배 이상.

게다가 직경 5m 정도의 안테나를 설치하면 최대 1.2Gbps의 속도까지 가능한데,
이는 초고속 광케이블의 속도인 100Mbps보다 12배나 빠른 속도.

일본이 이를 개발한 배경은 역시 지진.
지진등의 자연재해가 일어났을때 톡톡히 제 역할을 해낼 것이다.

지진이라는 무서운 자연재해가 잦은 일본.
오히려 그 지진이라는 재해가 일본의 과학기술을 발전시키고 있는 듯 하다.

FTTH(Fiber to the home)이라는 계획이 있었다.
이는 일본내 가정 집집마다 광케이블을 깔겠다는 야심찬 계획이었다.
그러나 결국 이도 지진 앞에서는 속수무책이었고
결국 지진과 상관없는 우주상공에다가 통신망을 띄운 것.

한국의 아리랑 1호가 제 생명을 다했다는 뉴스가 오버랩 되면서,
한국의 우주과학이 얼마나 갈 길이 먼가를 새삼 느끼게 된다.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2.25 11:12 신고
    흠.. -_-;
    이런거보면 일본사람들 참 대단해;;
  2. 2008.03.17 14:30 신고
    규사마님 답글 좀 -_-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8)
youthful diary (19)
twilit tomorrow (4)
YouTube (1)
scrawled (2)
remedios (2)
politics (0)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