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모든것이 현실, 모든것이 환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오늘의 오나전 안습 사진.
평소와는 달리 자전거를 타고 출근을 했다.

일터에 다 왔는데,
누군가 내 헤드폰을 잡아 채는 느낌이 들었다.
급브레이크를 잡고 보니, 내 엠피삼이 바닥에 나뒹굴고 있었다!!

일단 HDD형 기기이기 때문에 충격에는 쥐약인데다가,
무게도 제법 있고, 아스팔트 바닥에 내동댕이 쳐 졌으니 오죽하겠는가.

자전거를 바닥에 팽개치고 달려가 보니..
사진의 흰색 가이드와 왼쪽에 살짝 보이는 버튼, 그리고 전원버튼이 본체에서 이탈 상태.
가이트와 버튼은 크기가 있어 쉽게 찾았지만,
전원버튼은 도통 보이지 않았다.

근무시간 지각따위는 아무 상관 없었다.
그러나 20분동안 찾은 결과는 허탕.

이어폰잭이 본체에서 이탈되면 내장스피커로 소리가 나오는데,
이것저것 조작해보니 작동상에는 이상이 없는 듯 하다.

이걸 어떻게 끄고 키지? 라고 고민했는데.
이어폰 잭을 넣고 쑤시면 작동이 된다;

그나마 천만 다행인건지..
별로 큰 상처도 없다. 눈이 쌓여있던걸 다행으로 여겨야 할 듯.
사운드가 너무 좋아서 버리고 싶지 않다.
새걸로 또 하나 살까 생각중이다;;



#2.
작년 2월에 크게 다친 손목.
1년이 지난 지금은 많이 아물었지만,
그래도 실제로 보면 아직 꿰맨 자국이 선명히 남아있다.

맥주병 파편에 심하게 찔렸는데,
피를 너무 과도하게 흘려서.. 앰뷸런스라는걸 처음 타봤었다.
평소 130-80이던 혈압이 107-68까지 떨어졌었다.



#3.
오늘 콜라를 마시면서 라디오스타(박정아/배슬기 편)을 보고 있는데,
김구라의 작렬하는 개그에, 콜라를 입에 머금고 있다가 웃었는데..
숨이 꼴딱꼴딱 넘어가면서 호흡이 안되는거다.
입에서 침과 콜라가 (아이 드러~;;) 입을 가리고 있는 손 사이로 넘치고
급기야는 화장실에서 구토까지;;
구토하는 와중에도 숨이 들여마셔지지 않더라.

정말 사람이 이렇게 가는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2월은 나에게
너무나 잔인한 달이다;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2.25 05:53 신고
    #1. 새로 살꺼면 저건 나 줘 -_-
    #2. 저런 상처는 안 보여줘도 돼 -_-
    #3. ㅋㅋㅋ 나도 그런적 있어.
    그래도 모니터나 키보드에 안 내뿜은게 어디냐 ㅋㅋㅋ
    • 2008.02.25 06: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1. 그나마도 이어폰잭으로 쑤시다 레버 날려먹었다;; 이제 바늘로 조작해야 한다능;;
      #2. -_-
      #3. 차라리 키보드에 내뿜었으면 낫지.. 죽을뻔 했당게;;
  2. 2008.02.25 06:41 신고
    #1. 그래도 새로 살꺼면 저건 나 줘 -_-
    #2. -_-
    #3. 죽을려면 곱게 죽는게 낫다. 저렇게 죽으면 추해;;

    #100. 사람들이 댓글 달면 댓글에 댓글 달아주는거시 진정한 블로거의 매너 -_-b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자드 새 싱글이 발매된다.
이즈미상 서거 후 두번째 싱글이 된다.

저번 싱글 [グロリアス マインド]가 유작이네 어쩌네 떠들더니
이번에는 미발표곡을 들고 나올 줄이야.

하긴 나도 DEEN이 부른 [翼を広げて]를 무척 좋아한다.
([DEEN The Best キセキ] 앨범에 실린 리메이크 버전보다는 오리지널이 더 낫다.)
왜 ZARD가 셀프커버를 하지 않았을까 아쉬워 했던 것도 사실이다.
셀프커버가 나와주기를 제일 바랬던 곡인 것도 사실이다.

물론 팬으로써는 새 싱글 발매가 기쁘고,
93년도 곡인 만큼 초창기 상쾌한듯 힘있는 보컬링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물론 셀프커버 레코딩을 언제 했느냐가 중요 하겠지만.)

ZARD의 이름이 이렇게라도 계속 사람들의 마음속에 남는다면
이보다 더 좋은 방법은 없을 것이다.
하긴, 추모앨범이네 셀렉션앨범이네 줄줄이 앨범만 내는 것보단 낫지.

점점 빙의 하는 짓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빙도 먹고 살아야 하니, 2007년 빙그룹 음반판매의 절반을 책임져준 ZARD를 계속 밀고 싶을거다.

그건 이해할 수 있다.

그저 내가 바라는건,
ZARD의 이름을 욕되게 하지 말아주었으면.

오늘 쓸 이야기가 있었는데,
이 소식의 임팩트가 너무 커서,
다른 이야기들을 별로 이야기 하고 싶지 않게 되었다.

앨범의 정보는 아래와 같다.

1. 翼を広げて (작사 : 사카이 이즈미, 작곡 : 오다 테츠로)
2. 愛は暗闇の中で (작사 : 사카이 이즈미, 작곡 : 쿠리바야시 세이이치로)

翼を広げて = 극장판 명탐정 코난 [전율의 악보(풀스코어)] 주제가. DEEN에게 가사를 제공했던 곡으로 자드의 셀프 커버 버전으로 수록.
愛は暗闇の中で = 월요만화 [명탐정코난] 오프닝테마. (어레인지 된 버전으로 수록됩니다)

- 봉입특전 [명탐정 코난] reversible card 첨부.
- 초회한정반에는 LIVE 영상이 1개 수록된 DVD 첨부.
(작년 행해진 「ZARD What a beautiful memory」9월 14일 무도관에서의「きっと忘れない」)




덧.
한가지 갑자기 궁금해 지는 것이 있다.
ZARD가 현재까지 보유중인 싱글Top10연속진입 기록은 계속 유지 되는걸까.
아티스트 사후에 신곡이 발매된 경우가 흔치 않을텐데...;;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2.24 19:08
    비밀댓글입니다
  2. 2008.02.24 20:13 신고
    저 싱글 뒤에 또 나올 것 같다 -_-
  3. 2008.03.16 23:30 신고
    규사마님 답글 좀 -_-
  4. 2008.03.17 03:28 신고
    오홋.. ㅠ.ㅠ
    잊혀지는듯 했던 ZARD가 아직도.. ㅠ.ㅠ
    • 2008.03.18 01: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야 10년 팬이니 잊을래야 잊을 수 없죠.
      앞으로도 영원히...ㅜ.ㅜ

어제 오후 5시 55분에,
일본 정부가 12년간 520억 엔을 들여 추진해온 통신위성 '키즈나'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한다.

H-2A 로켓에 실려 지구 상공 283km의 궤도에 진입했고, 두 개의 멀티 빔 안테나가 장착되어 있으며,
약 20일 뒤에는 정지궤도에 머물며 앞으로 5년간 제 역할을 수행할 예정.

일본지역에서는 직경 45cm의 안테나만 있으면 누구나 최대 155Mbps의 초고속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되는데,
이는 한국에서 무궁화위성 등을 통해 사용하는 인터넷 속도의 100배 이상.

게다가 직경 5m 정도의 안테나를 설치하면 최대 1.2Gbps의 속도까지 가능한데,
이는 초고속 광케이블의 속도인 100Mbps보다 12배나 빠른 속도.

일본이 이를 개발한 배경은 역시 지진.
지진등의 자연재해가 일어났을때 톡톡히 제 역할을 해낼 것이다.

지진이라는 무서운 자연재해가 잦은 일본.
오히려 그 지진이라는 재해가 일본의 과학기술을 발전시키고 있는 듯 하다.

FTTH(Fiber to the home)이라는 계획이 있었다.
이는 일본내 가정 집집마다 광케이블을 깔겠다는 야심찬 계획이었다.
그러나 결국 이도 지진 앞에서는 속수무책이었고
결국 지진과 상관없는 우주상공에다가 통신망을 띄운 것.

한국의 아리랑 1호가 제 생명을 다했다는 뉴스가 오버랩 되면서,
한국의 우주과학이 얼마나 갈 길이 먼가를 새삼 느끼게 된다.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2.24 19:12 신고
    흠.. -_-;
    이런거보면 일본사람들 참 대단해;;
  2. 2008.03.16 23:30 신고
    규사마님 답글 좀 -_-

[080222] 시계

2008.02.23 01: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생활에 있어,
내가 집 밖에 있을때는 꼭 있어야하는 것들이 몇가지 있다.

그중에 대표적인게 안경과 손목시계.
한국에 있을때는 핸드폰에 시계 기능이 있다지만,
그래도 꼭 손목시계는 차고 다녔다.
휴대폰이 없는 이곳 생활에서 이것의 중요성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다.

오죽하면,
잠을 잘때도 중간에 설핏 깨면
반드시 시간을 확인 해야 한다.
안하면 잠이 안온다.

보통은 두번 세번 확인해서 차고 나가는데,
오늘은 왜인지, 무엇에 홀렸는지 그냥 일을 나가 버린거다.

하루종일 갑갑함이 나를 억누르고 있었고
급기야는 두통이 열시간여 계속 되고 있다.
시계가 있는 집에 들어와서도...



난 어떤 시간에 대한 컴플렉스나 트라우마가 있는 것도 아닌데,
유난히 시계에 대한 강박관념이 심하다.



사진속의 시계는 내가 2년전에 산 것.
티타늄 재질이기 때문에 가벼우면서도 내구성이 강하다.
가벼움으로 따지면 보통 금속줄 손목시계의 반도 안되는 체감 무게.
하루종일 차고 다녀도 별로 무거운 걸 모르겠다.

일하면서 2년동안 썼지만, 흠집 범벅이 되었어도,
시간 한번 안 틀어지고 듬직하게 내 옆에서 지금도 움직인다.
유리알에는 기스조차 안 나는데,
과연 비싼시계는 그 값을 하는구나.. 싶다.





This post is written by [謎|NaZo]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2.24 19:13 신고
    난 또 시계 지를라구 하는 줄 알았지..;;
  2. 2008.03.16 23:30 신고
    규사마님 답글 좀 -_-

[080221] 귀국?

2008.02.22 00: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만간에 한국으로 귀국하지 않을까 한다.
일단 모든 가능성을 다 열어두고 있지만,
더이상 이곳에서 버티기란 힘들 듯 하다.

난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해보고 싶다.
그걸로 내 생계를 유지할 수 있다면 더더욱 좋겠지.

친구도 소주도 여자도,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여건이 아무것도 없는
지금 내가 사는 시골마을은
마치 내가 도를 닦으러 산사(山寺)에 들어온 느낌이다.
겨울에 몇십센치씩 일주일 내내 내리는 눈은 옵션이다.

남들은
경치좋은데 살아서 좋겠네~
그런데 살면서 놀러 안다니고 뭐하냐
한국은 왜 다시오려고 하냐
거기서 더 노력해라

라고 속좋은 소리들을 하시지만은
내가 할말은, 직접 살아 보시라는 거다.
이민자의 삶이 얼마나 고달프고 피곤한지를 모른다.

한국에서의 삶에다가
한가한 환경과 좋은 경치를 대입하는게 이민자의 삶이 아니다.
그렇게 생각한다면 그딴 생각은 쓰레기통에 갖다 쳐 박아버려라.

한국에서 살때보다 더욱 고되며,
돈을 벌기위해 어떤일이든 닥치고 해야 한다.
불만이란 있을 수 없다.

특히 유학생들이,
집에서 부쳐주는 돈 받아가면서 알바 깨작깨작 하고
공부한답시고 깔짝대고
유학생들끼리 문란한 성생활에 기타등등 속 편하게 살아놓고
이민이 어떻니 캐나다는 어떻니 하는 개소리들을 들으면
정말 눈앞에서 싸대기를 오백만대는 날리고 싶다.

물론 모든 유학생들이 다 그렇게 문란한것은 아니리라.
(현지에서 듣는 유학생들의 작태는 그야말로 한심한 작태 그 자체이긴 하지만.)
그러나 유학생들이 이민과 캐나다에 대해 논한답시고 나대면,
그 분노의 정도는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는 않다.

자신의 생계를 직접 책임지는 이민자와
집에서 보내주는 돈으로 공부만 하면 되는 유학생의 삶은
운니지차다.
쉽게말해 하늘과 땅 차이다.

이민 1세대의 잇달은 어메리칸 드림.
지금에 와서 어메리칸 드림을 실현하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미국이나 캐나다나 .. 어메리칸 드림은 그냥 관용어구처럼 쓰인다.)

그때의 대한민국 국력은
지금 이곳에서 어메리칸 드림을 실현하고 있는
인도인, 필리피노들의 현재 조국과 비슷했다.

지금 남부러울거 없는 국력을 가진 대한민국민이라면
캐나다가 그렇게 매력적이지는 않다는 것이다.

노력한만큼 보상받는다고는 하는데
정말 노력한만큼 보상받는게 이건가?
이민 1세대들은 고생이란 고생 다 했지만 그것도 다 성공한건 아니란 말씀이다.
노력한만큼 보상받는건 어디까지나 캐네디언 아니면 어메리컨 밖에 없다.
이민자에게는 그림의 떡 같은 환상이다.

마지막으로,
시카고에서 크게 성공하신 큰외삼촌의 한마디는,
나의 한국으로 귀국에의 결정을 만든 결정적인 한마디였다.

"더이상의 어메리칸 드림은 없다"



그나저나 자기소개서를 써야 하는데
도통 감이 안 잡힌다.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2.22 00:45 신고
    웰컴투 코리아 \(˚▽˚)ノ
  2. 2008.02.24 19:13 신고
    근데.. 거기는 아메리칸 드림이 아니라 캐나다 드림이자나;;
  3. 2013.07.19 14:28 신고
    창밖을 봐 바람에 나뭇가지가 살며시 흔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사람이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8)
youthful diary (19)
twilit tomorrow (4)
YouTube (1)
scrawled (2)
remedios (2)
politics (0)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0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