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모든것이 현실, 모든것이 환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내가 요즘 가장 즐겨듣는 아티스트 중 하나인
카미키 아야의 새 싱글이 발표되었는데..

파란색과 하얀색의 조합..
왜인지 짚히는 것이 있어 알아본 결과..

그렇다.
포카리 스웨트 여름 캠페인의 응원송으로 타이업 된 거다.

위 사진은, 카미키 아야 공식홈 인트로를 캡춰한 것인데..
생각보다 짙은 파란색이 아니어서 나름대로 좀 더 짙게 보정해보았다.



#2.
난 포카리스웨트를 미칠듯이(?) 좋아한다.
한국에서는 거의 매일 사 마셨을 정도.

여기와서도 한국식품점이나 일본식품점에 들를 일이 있게 되면
가장먼저 찾아보는것이 이 포카리스웨트다.
왜 북미에선 포카리스웨트를 팔지 않을까.. 궁금하다.

어릴때부터 좋아했다.
기억을 되짚어 보면.. 정확하게 잘 기억이 나지는 않지만..
거의 20년은 된 듯.

어릴적 울산에서 살 때,
명절때 서울로 올라올땐 거의 가족이 차로 이동했는데,
그때 난 차로 이동하는동안, 포카리스웨트를 거의 2~3리터는 족히 마셨을 정도다.
혹시 미리 못 챙겼으면 휴게소에서는 꼭 샀다.

이쯤 되면 중독이라고 해도 뻥이 아닐듯..
오오츠카제약에선 상 줘야한다.. ㅋㅋ



#3.
포카리스웨트.. 하면 또 생각나는것은
바로 ZARD.

일본에서는, 사카이 이즈미상 서거 1주년이 다 된 지금까지도,
'포카리스웨트'하면 왜인지 ZARD- 라고 하는 느낌이 강하다고 한다.

추도 콘서트인 "What a beautiful memory 2008"에서도 그 이미지는 연결되어서,
매 회 공연마다 모든 관객에게 포카리스웨트 500mL 1병씩을 증정했다고 한다.
거기에 얼마전 열린 [ZARD 사카이 이즈미 전(展) “What a beautiful memory”]에서도
모든 관객에게 한병씩 증정되었다고 하니, 포카리스웨트와 ZARD의 관계는 보통이 아닌 듯.

뭐, ZARD의 대표곡중 두개, [揺れる想い]와 [心を開いて]가 포카리스웨트 CM에 타이업 되었고..
1993년의 [揺れる想い], 1994년의 [瞳そらさないで](DEEN), 1995년의 [突然](Field of View) 까지-
3년 연속으로 타이업 된 곡들이 모두 ZARD의 사카이 이즈미상이 쓰신 가사.

뒤이어 1996년 다시 [心を開いて]가 타이업 되면서, 가사만 따지고 보면 4년 연속 타이업인 셈.
이 정도였으니, 사실상 그당시 CM을 보고 자란 세대에서는
포카리스웨트가 곧 ZARD라는 등식이 성립된 것도 무리는 아닐 것이다.



#4.
포카리스웨트가 처음 나온것은 1980년.
당시 241mL캔이 120엔이었다고.
코카콜라가 100엔이었다고 하니, 결코 싼 금액은 아니었던 듯.

포카리스웨트를 만든 오오츠카제약은,
당초 링겔용의 링겔액을 제조하던 제약회사였다고 한다.
(영문표기는 Otsuka라고 쓰지만, 한자 독음으로 읽으면 오오츠카가 맞기에 발음대로 표기)

사람의 체액에 가까운 성분과 침투압의 링겔액이 사람 몸에 흡수가 빠르다는것은
당시에도 이미 여러 연구기관으로부터 검증 된 이론이었다고 한다.
실제로 장시간 수술을 끝낸 의사들도 수분 보충을 위해 링겔액을 음용한다.

이런 이론을 바탕으로, 링겔액의 맛을 개선하여 음료로써 상품화 한 제품이 바로 게토레이였다.
이에 착안한 오오츠카 제약도, 링겔액을 바탕으로 한 음료 개발에 본격 착수.

게토레이와 차별화 하기 위해, 맛에 특별히 신경을 썼다고 한다.
짠맛과 단맛의 절묘한 밸런스. 무어라 한마디로 형용키 힘든 독특한 맛.
그러나 기분나쁘지 않고 상쾌하게 마실 수 있는 맛.

흔히 무과즙으로 알고 있지만, 실제로는 5% 미만의 그레이프후르츠(자몽)과즙이 첨가되어있다.
처음 발매된 일본에서는, 법률상에선 과즙이 5%미만이면 무과즙으로 표시 할 수 있다고 한다.

미각감이 없다는 이유로 음료 캔이나 병에 잘 쓰이지 않던 파란색을
마치 고정관념을 깨듯 과감하게 캔과 병에 사용했을 뿐만 아니라, 음료의 컨셉 자체를 파란색으로 가져갔다.
그 결과, '시원하다'라는 느낌을 불러일으키는데 성공, 파란색을 스포츠음료의 대명사화 시켰다.

참고로, 알칼리성 음료라고 광고하지만,
제품 자체는 산성이다.
몸에 들어가면서 알칼리화 된다고 한다.



#5.
포카리스웨트- 하면 떠오르는 곡.
ZARD의 [心を開いて]를 링크한다.

비가 한바탕 쏟아진 다음날,
구름한점 없이 파랗게 맑게 갠 하늘을 보면..
이 노래가 딱 떠오른다.

이 글을 보는 여러분도
이 노래처럼 상쾌한 하루가 되시기를..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5.20 20:18 신고
    국산도 좀 보고 듣고 그래라ㅋㅋ
    • 2008.05.21 01: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국산은 소녀시대 아니면 원더걸스 ㅋㅋㅋㅋ
      이번에 원더걸스 새 컨셉중에 선예가 김왕장이더라능..
  2. 2008.05.21 02:31 신고
    넌 맨날 일본 관련 포스트냐 -_-
    • 2008.05.21 02: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거랑 이거 바로 직전 포스트밖에 없어 -_-
  3. 2008.05.21 03:08 신고
    넌 맨날 일본 관련 포스트냐 -_-
  4. 2008.05.21 03:08 신고
    님하 업댓 좀 -_-
  5. 2008.05.23 08:24 신고
    이색히 내꺼 지웠어 -_-
    담엔 진짜 접속 못할 정도로 댓글 달아버릴꺼야 -_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8)
youthful diary (19)
twilit tomorrow (4)
YouTube (1)
scrawled (2)
remedios (2)
politics (0)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