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모든것이 현실, 모든것이 환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한국시간으로는 얼추 3일이 다 되었겠군요.
나 스스로에게, 27번째 생일을 축하한다는 말을 건네봅니다.

아직 생일케이크도 못 먹었고 (여기는 아직 2일 아침)
선물 받을 껀덕지도 없지만

그래도 제 생일 제 스스로라도 챙겨줘야죠.

일하면서 나도 모르게 지나갔던 작년에 비하면야 호사스럽지만..



#2.
여태 살아 오면서 축복받아본 생일이 몇번이나 되었던가..
생각해 보면,
별로 없었던 것 같네요.

어렸을때는 항상 선물은 어린이날 선물과 겸해서였고
커서는 머 그냥 아침에 미역국 나오면 '아 오늘이 내 생일이었지' 하는 정도.
선물 받아본 기억도.. 크게 파티를 열었던 기억도 별로 없고..
챙겨주는 사람도 없었던 거 같고.. 그냥 문자나 메신저상에서의 축하인사가 주류였던 듯.

그나마 핸드폰도 없는 올해는 ..
메일함에는 G마켓만 제 생일을 축하하고 있군요 ㅋ
머 이용한적도 없는데;;

여튼, 그래서인지, 이제는 조용히 스스로에게 축하한다는 말 건네면서
맛난거나 챙겨먹고 차분히 지내는 생일이 더 익숙하다고나 할까요.

머 그렇다구요..
올해도 다를 바 없을거구.

그냥 별 나쁜일만 없었으면..



#3.
대학교 졸업식 날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집에서조차 축하받지 못했던 졸업..

모 클럽 오프가 있었습니다. 종로에서..
그날 비가 무척 왔던걸로 기억되네요.

그날 오프는 모 회원분의 졸업기념이었지요.
그당시 그 클럽의 '아버지'라는 별칭으로 불렸던.

당연히 회원들의 시선은 그 회원분께로 집중되어있었고,
머 그래서,
같은 졸업식날 한쪽은 선물더미,
반면에 저는 선물 하나도 못 받았던..

제가 왜 그날을 기억하냐면
제 인생이 왜인지 남들에게 축복받지 못했던, 혹은 못할 인생이라는걸 깨달은 날이거든요.

그때부터 다 포기했죠.
생일이건 어떤 기념일이건간에.
남들과 놀며 어울리면 소외감만 더 해질뿐..

혼자 지내는게 좋네요.



#4.
생일인데 잔뜩 우울한 이야기만 적어놓았네요.

하지만, 비록 이런 인생일지라도,
저는 오늘도
저 스스로에게 격려를 보내봅니다.

저 말고는 저를 격려해 줄 사람이 없다면 외로우니
ZARD의 노래를 들으며 하루를 시작해야겠네요.

負けないでもう少し
지지말아요 조금만 더

後まで走り拔けて
끝까지 달려나가요

どんなに離れてても
아무리 떨어져 있어도

心は そばにいるわ
마음은 곁에 있어

おいかけて遙かな夢を
뒤쫓아가요 아득한 꿈을



 

Posted by 謎 | NaZo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5.02 09:10 신고
    엠디존에서 아버지가 누구였지? 정훈이형이었나?
    어머니는 엘레리였고 - _-a

    그리고 엠존은 그만 잊어 -_-
    • 2008.05.03 01: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버지는 경수형이셨지.. ㅋ
      엘레리는 어머니가 아니라 여사님 ㅋㅋㅋ

      머.. 그래도 잊기엔 너무 거대한 기억들이다 ㅋㅋ
      잊고산지는 오래지만.
  2. bslove
    2008.05.02 20:49 신고
    이거 재밌네 놀러와서 이런 우울한 글들보구 다니는것도
    회사에서 잠깐씩 할일없을때 이러구 논다 -_-
    • 2008.05.03 01: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손님이 한명 늘었군
  3. 2008.05.10 12:17
    비밀댓글입니다
  4. 2013.07.18 15:10 신고
    슬퍼서 우는거 아니야..바람이 불어서 그래..눈이 셔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8)
youthful diary (19)
twilit tomorrow (4)
YouTube (1)
scrawled (2)
remedios (2)
politics (0)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